기사제목 강경화 장관, 「알파노」이탈리아 외교장관과 회담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경화 장관, 「알파노」이탈리아 외교장관과 회담 개최

기사입력 2018.02.23 18: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경화 장관은 1.26(금) 오후 로마에서 「안젤리노 알파노(Angelino ALFANO)」 이탈리아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실질협력 증진 △평창 동계올림픽 △한반도 정세 △글로벌 협력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였다.

알파노 장관은 1.26(금) 밀양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병원 화재 사고소식에 대해 이탈리아 정부와 국민을 대표하여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하였고, 강 장관은 이에 사의를 표하였다.

 금번 회담시 양 장관은 이탈리아의 한국전 의료부대 파병 등 한-이탈리아 우호협력관계가 지난 130여년간 지속적으로 발전되어온 것을 평가하고, 작년 9월 UN 총회 계기 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앞으로도 정상 상호 방문 등 고위인사 교류 및 외교차관급 정책협의회를 더욱 활성화하여 양국 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강 장관은 동계올림픽을 두 차례 개최한 이탈리아측의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한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고,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많은 이탈리아 국민이 한국을 방문하길 기대하였다.

강 장관은 양국이 한-EU FTA 및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 등을 바탕으로 교역‧투자는 물론, 제3국에서 양국기업의 공동진출 협력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중소기업, 과학‧산업기술 등 경제분야에서 실질협력을 확대해나가자고 하였으며, 알파노 장관은 이에 공감하고, 첨단기술, 농업,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양국간 협력을 증진해나가자고 하였다.

강 장관은 이탈리아가 2017년 중 G7 의장국,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으로서 강력한 대북 제재·압박과 더불어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우리의 대북정책을 적극 지지해준데 대해 사의를 표하였다.

강 장관은 최근 진행되고 있는 남북대화를 바탕으로 우리 정부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 재개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강조하였다.

알파노 장관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한 대화가 북핵문제 해결에 새로운 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하고, 한반도 긴장완화 및 평화 구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하였다.

양 장관은 그간 국제무대에서의 상호 지지뿐만 아니라 난민문제 대응, 인도적 지원 등 글로벌 현안 대응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온 점을 평가하고, 양국간 다자외교 협력을 더욱 체계적으로 확대해나가기로 하였다.

금번 한-이탈리아 외교장관회담은 정무, 경제 등 포괄적인 차원에서 긴밀한 협력을 공고히 하고, 북핵문제의 외교적·평화적 해결 등 주요 국제 이슈에 있어서 양국간 공조를 강화하는 유용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