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035년 도시기본계획 조속히 승인 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035년 도시기본계획 조속히 승인 해야”

정찬민 용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요청
기사입력 2018.03.06 11: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시 신속한 중‧장기 발전 위해 반드시 필요 -

- GTX 용인역 개통 대비 주변 계획도 확정해야 -

(사진) 4 정찬민시장, 남경필도지사와 면담.jpg

 

정찬민 용인시장은 6일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방문해 시의 중‧장기 기본 발전 방향이 담긴‘2035년 도시기본계획’을 조속히 확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는 시가 지난해 7월 경기도에 승인 신청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이 확정되어야 시의 중‧장기 발전을 위한 세부 사업들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면담에서 정 시장은 “용인시는 단시간에 급속히 성장해 인구나 도시 규모에 비해 교통을 비롯한 기반시설이 부족해 시민들의 불편이 심각하다”며 “계획적이고 균형있는 도시 발전을 위해 도시기본계획을 조속히 확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GTX나 서울~세종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 등 교통망 확충으로 인해 앞으로도 더 많은 인구가 유입될 것”이라며 “이에 2035 도시기본계획에서 제시한 5대 전략사업 및 지역특화사업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남 지사는 “관계부서에 용인시가 요청한 도시기본계획안을 신속히 검토하도록 지시하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시가 제출한 계획안은 오는 2035년 용인시 인구를 150만명으로 계획하고 도시 공간구조를 처인권역의 ‘행정도심’과 기흥‧수지권역의 ‘경제도심’으로 나눴다.

 

또 기흥‧수지권역에는 용인 GTX 역세권 복합단지 사업으로 경제 중심을 건설하고, 처인권역은 포곡‧모현문화관광복합밸리, 남사복합자족신도시, 양지첨단유통복합단지, 원삼교육중심복합밸리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인 GTX 용인역 일대는 경제도심 건설과 함께 2.7㎢ 규모 첨단산업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AI, IT, R&D 관련 기업을 적극 유치해 4차 산업을 이끌어 나갈 선도지로 육성해 도시의 자족기능을 확보할 방침이다.

 

한편, 용인시는 지난해 5월 공청회를 통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시의회의 의견청취,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 등을 거쳐 지난해 7월 경기도에 2035년 도시기본계획을 승인 신청한 바 있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