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특별기고]교육현장을 찾아서 ... 드림키즈 어린이집 탐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특별기고]교육현장을 찾아서 ... 드림키즈 어린이집 탐방

기사입력 2018.03.20 14: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어린이집탐방.jpg

 

 2014년 5월에 개원한 드림키즈 어린이집은 기존 어린이집과는 달리 1인 1교구 놀이수업방식을 통해 아이들의 창의적이고 풍부한 사고력을 키워주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른바 교구수업 방식을 택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대부분의 선생들이 유아교육을 전공하여서 학부모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은 편이다.
 원훈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밝고 건강한 어린이로 그리고 예절과 질서를 잘 지키는 어린이 상을 지향하며 이에 발맞추어 교사는 어린이의 바람직   한 인격과 성품을 갖추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유아교육을 절대적 사명감으로 생각하는 이은경원장   의 교육관에 대한 답은 명쾌하였다.

 
 첫째로 아이들의 개별적 눈높이에 맞추겠다는 것이다. 이를테면 아이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마음을 읽어줌으로써 각각의 요구수준에  따라  1;1  맞춤교육을 진행하다는 얘기이다
 
 둘째로 학부모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서 어린이들의 성장과정에서 놓칠 수 있는 문제들을 꼼꼼이 챙기겠다는 것이다. 특히 문제아의 경우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쏟고 있다.
 
 셋째로 다양한 교구 및 게임수업을 통해 아이들의 정서 및 지능 지수발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환경 조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학부모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은 부모들의 판단보다는 아이들 입장에서 대화를 통해 그들을 이해하고 들어주려고 하는 인내의 노력이 한층 더 요구되는 시기임을 당부하였다.
 
우리 아이들의 성장과정을 지켜보면서 교육자로서의 남다른 자부심을 갖는다는 이은경 원장의 눈빛 속에서 미래의 꿈나무들에 대한 희망을 찾아본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마평동 511-3,동양빌딩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