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유럽 연합 30일 간 국경 봉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유럽 연합 30일 간 국경 봉쇄

기사입력 2020.04.28 14: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Coronavirus: European Union seals borders to most outsiders. The European Union will ban travellers from outside the bloc for 30 days in an unprecedented move to seal its borders amid the coronavirus crisis.


유럽 연합 30일 간 국경 봉쇄 합의, 제3발 입국 금지


독일-프랑스 국경  검문소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코비드-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해 EU 국경을 30일 간 폐쇄하는 데 합의했다. 17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EU 회원국 정상들과 화상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EU 전체의 국경 봉쇄 계획을 발표했다.


EU 외부 국경봉쇄란 EU 회원국이 아닌 다른 제3국에서 오는 방문객에 대해 30일 간 입국을 금지하겠다는 계획이다. EU 회원국이나 영국 국민, 해외노동자들, 의료진과 의약품 등 필수 인력이나 물품의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국경 봉쇄 조치는 EU 개별 회원국들이 필요한 내부 정책을 마련하는 즉시 시작될 예정이다. 독일의 경우 17일 오후부터 시작된다. 국경 봉쇄 조치는 일부 EU 회원국들이 코비드-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방적으로 자국 국경을 폐쇄하면서 나온 것이다.


폰에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제 우리 국민과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는 필요한 모든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 우리는 향후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는 데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카엘 댐버그 스웨덴 내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 조치는 필요 이상으로 오래 지속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EU 정상들은 코비드-19에 따른 경제적 타격에 대해서도 논의했지만 당분간 범유럽 차원의 대응은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지난주 일련의 대책을 발표하면서도 금리를 인하하지는 않았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