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 기사에 미국 기자 3명 또 추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 기사에 미국 기자 3명 또 추방

기사입력 2020.05.04 14: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China to restrict US journalists from three major newspapers. China has effectively expelled journalists from three US newspapers in retaliation for restrictions on its news outlets in the US.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 기사에 미국 기자 3명 또 추방


뉴욕 타임스 등 미 주요 일간지


중국 당국이 지난 4일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란 기고를 실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의 베이징 주재 기자 3명의 외신기자증을 취소했다. 외신기자증은 중국 당국이 외국인에게 내 주는 거주 허가와 연동하기 때문에 기자증 박탈은 사실상 비자가 취소되는 것으로 추방과 다름없는 조치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의 국제정치 학자 월터 러셀 미드가 기고한 ‘중국은 진짜 아시아의 병자다’라는 사설을 보도했다”며 “중국은 외신기자 사무에 관한 법률에 따라 19일부터 베이징 주재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외교부 건물에서 하던 외신기자 상대 회견을 코비드-19 사태 이후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을 사용하는 온라인 브리핑으로 대신하고 있다. 겅 대변인은 “월스트리트저널의 사설은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의 방역 노력을 헐뜯는 것”이라며 “이는 중국 인민의 극렬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비난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 측에 여러 차례 교섭을 제기하고, 공개적인 사과와 관련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며 “유감스럽게도 월스트리트저널은 오늘까지도 공식적인 사과는 물론 관련자 처벌에 대해서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 인민은 인종차별적인 논조와 악의적으로 중국을 모함하는 매체를 환영하지 않는다”며 “중국은 앞으로도 국제관례와 법에 따라 각국 외신 기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터 러셀 미드는 미국 바드 칼리지 교수로 월스트리트저널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그는 지난 4일 칼럼에서 “박쥐가 옮긴 바이러스를 중국 당국이 통제하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문제의 진짜 범위를 숨기려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미드 교수는 이어 코비드-19 사태로 중국 경제가 침체하면 전세계 상품 생산 및 공급이 무너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