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 세계 코비드-19 확진자 100만 명, 사망자 5만 명 돌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 세계 코비드-19 확진자 100만 명, 사망자 5만 명 돌파

기사입력 2020.06.08 14: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Confirmed global cases pass one million. More than a million cases of coronavirus have been registered globally, according to the latest figures from Johns Hopkins University - another grim milestone as the world grapples with the spreading pandemic.


전 세계 코비드-19 확진자 100만 명, 사망자 5만 명 돌파


코비드-19 위험성을 최초로 세상에 알린 중국 의사 리원량의 홍콩 추모식 


코비드-19(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전 세계적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4월 3일 오전 5시(한국시간) 기준 전 세계의 코비드-19 확진자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고 집계했다.


전 세계 코비드-19 감염 사망자도 5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12월 말 중국에서 첫 코비드-19 발병 사례가 나온 지 석 달여 만이다.


특히 환자 수는 지난 3월 26일 50만 명을 넘은 이후 1주일만에 두 배로 늘어났고, 90만 명에서 100만 명이 되는 데는 불과 하루밖에 걸리지 않았다. 여기에 무증상 환자나 통계에 잡히지 않은 환자도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감염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관측된다.


*코비드-19 팬데믹 상황에서 스웨덴의 집단면역 실험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된다. 스웨덴은 지역 폐쇄나 봉쇄 대신 집단면역으로 코비드-19를 물리친다는 전략을 선택했다.


스웨덴 국민들은 다른 나라들과 달리 아이들이 학교에도 가고, 직장인들이 회사에 출근하는 등 일상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번화한 상가 거리는 소핑객들로 붐빈다. 날씨가 좋으면 가족들이 함께 야외로 소풍을 나가기도 한다.


스웨덴 보건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나오거나 집단면역만이 코비드-19를 막을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 백신 상용화까지 최소한 1년은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취약계층은 격리한 채 나머지 건강한 사람들 사이에선 바이러스가 최대한 느리게 퍼지도록 해 대다수가 면역력을 갖도록 하는 방법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것이다.


스웨덴 보건 기관 소속 전문가들은 집단면역이 코비드-19의 재유행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스웨덴 국립보건원 감염병 학자인 안데르스 텡넬은 한국과 주변국의 바이러스 억제 대책이나 봉쇄 정책을 지목하며 "얼마나 이런 정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생각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텡넬 박사는 영국 업저버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처럼 간신히 노력해 바이러스를 없애는 데 성공하더라도, 한국 당국조차도 유행이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얘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질병의 확산 압박이 가중될 수 있고, 이에 따라 막았던 문을 여는 순간 더 심각한 결과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유행을 애써서 중단시키는 것은 되레 부정적일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텡넬 박사는 "이 병이 그냥 없어지지 않을 것이기에 우리는 그저 유행이 서서히 진행되게 노력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적극적인 확산 저지대책이 아니라 어느 정도 확산을 방치하는 집단면역 방식이 장기전에 효과적이라는 게 스웨덴 보건당국의 정책 판단이다. 집단면역은 백신이나 감염으로 한 집단에서 일정 비율 이상이 면역력을 갖게 되면 집단 전체가 질병에 대한 저항성을 갖게 되는 것을 가리키는 면역학 용어다.


텡넬 박사는 "우리가 지금 하는 것은 오랜 기간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사회의 많은 부분이 느려지겠지만 성공시킬 수 있다"면서 "우리 모두 이 사태가 수개월 간 지속하리라는 것을 안다. 그렇다고 학교를 몇 달씩 닫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스웨덴 정부가 집단면역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배경에는 국민성과 사회구조적 특성도 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만으로도 국민들이 잘 따르기 때문에 헝가리나 러시아처럼 코비드-19 확산 저지를 위한 엄격한 법안을 내놓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텡넬 박사는 "스웨덴에서의 정부 권고가 미치는 영향력은 다른 나라에서 법안을 발효했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70세 이상 노인이 자녀나 손주들과 함께 사는 경우가 거의 없고, 맞벌이가 대다수라는 점도 이런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자녀를 맡길 학교가 문을 닫으면 의사와 간호사의 4분의 1은 일하기 어려워져 전체 의료서비스가 타격을 입는다. 또한 결국 자녀를 맡길 곳이 없으면 조부모에게 양육을 부탁하게 돼 노인들이 오히려 더 위험에 노출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스웨덴 당국은 또 국제적인 반향을 불러일으킨 영국 런던 임피리얼칼리지의 감염·사망 시뮬레이션에 대해서도 지나치게 비관적인 모델로 평가하며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스웨덴의 집단면역 방침에 대해 위험한 실험 또는 도박이라는 반론도 제기됐다. 저명한 말라리아 연구로 유명한 전염병학자인 앤더스 비오르크만은 코비드-19의 치사율이 1%라는 영국 임피리얼 칼리지의 연구 결과에 대해 무증상 감염자를 제외한 숫자라고 지적했다.


스웨덴의 코비드-19 치사율은 0.1%에 가까운 수치이기는 하다. 하지만 집단면역 달성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다는 것이다.


스웨덴 우메아 대학교 감염병 학자인 요아심 로클로도 "집단면역은 면역력이 생기도록 조용히 전파한다는 명제로 성립하는데 대부분의 과학적 증거는 이 조용한 전파를 뒷받침하지 않는다"면서 정부 방침에는 "리스크가 너무 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