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베리아에서 가장 추운 북극권 베르호얀스크, 사상 최고 기온 38°C 기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베리아에서 가장 추운 북극권 베르호얀스크, 사상 최고 기온 38°C 기록

기사입력 2020.06.23 13: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rctic Circle sees 'hottest-ever' recorded temperatures. Temperatures in the Arctic Circle are likely to have hit an all-time record on Saturday, reaching a scorching 38C (100F) in Verkhoyansk, a Siberian town.


시베리아에서 가장 추운 북극권 베르호얀스크, 사상 최고 기온 38°C 기록


북극권 기온 분포도


북극권에 속한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이상고온현상이 지속하고 있다. 6월 20일(현지시간) 북위 67.5도에 위치한 시베리아의 베르호얀스크 최고 기온이 섭씨 38°C를 기록했다. 이 기록은 6월 평균 일일 최고 기온보다 18°C나 높은 것이다. 베르호얀스크의 6월 평균 최고 기온은 20°C다.


6월 21일 베르호얀스크의 최고 기온은 35.2°C였다. 베르호얀스크에서 북동쪽으로 1천127km 떨어진 체르스키의 최고 기온도 지난주 30°C까지 올라갔다. 시베리아 북부에 있는 하탄가도 지난 5월 22일 섭씨 25.6°C를 기록했다. 하탄가의 5월 22일 최고 기온은 통상 0°C였다.


시베리아의 지난해 12월∼올해 5월 평균 기온도 1979년 이래로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베리아의 이상고온현상은 넓은 지역에 펼쳐진 고기압으로 뜨거운 공기가 지면에 갇히는 '열돔 현상'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얼음과 눈이 녹으면서 기온을 높이고, 높아진 기온이 다시 얼음과 눈을 녹이는 상승작용도 시베리아의 이상고온현상에 기여하고 있다. 실제로 북극권의 온난화 속도는 다른 지역보다 두 배나 빠르다.


이러한 이상고온현상으로 인해 시베리아에서는 기름유출사고까지 발생했다. 지난 5월 29일 북극권에 속한 시베리아 노릴스크에서는 지반 침하로 열병합발전소의 연료탱크가 파손되면서 경유 2만1천t 이상이 암바르나야 강으로 유출됐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