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국, 7월 4일부터 2m 거리두기 완화, 펍·식당·호텔 문 다시 열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국, 7월 4일부터 2m 거리두기 완화, 펍·식당·호텔 문 다시 열어

기사입력 2020.06.24 14: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Lockdown to be relaxed in England as 2m rule eased. Pubs, restaurants, hotels and hairdressers can open from 4 July in England, when social distancing rules will be eased.


영국, 7월 4일부터 2m 거리두기 완화, 펍·식당·호텔 문 다시 열어


7월 4일부터 다시 문을 여는 영국의 미용실과 종교 시설, 공원 


오는 7월 4일부터 영국 내 식당과 카페, 호텔 등의 영업이 재개된다. 두 가구 구성원들이 실내에서 함께 식사하거나 하룻밤을 함께 보내는 것도 허용된다.


6월 23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후 하원에 출석, 이같은 내용의 코비드-19(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봉쇄조치 추가 완화 계획을 내놨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20일부터 모든 카페와 펍, 식당의 문을 닫도록 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슈퍼마켓 및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이같은 봉쇄조치는 4월 내내 적용되다가 5월부터 단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 이날 제시된 추가 완화 계획 따르면 7월 4일부터 펍과 바, 식당, 카페, 호텔, 미용실 등의 영업이 허용된다. 다만 펍과 식당 등은 향후 코비드-19 감염 발생 시 신속한 추적이 가능하도록 고객의 이름과 연락처 등을 받아야 한다.


박물관과 미술관은 물론 극장과 콘서트홀 등도 다시 문을 열 수 있지만 라이브 공연은 당분간 불가능하다. 결혼식은 하객 30명까지 허용되고, 종교예배 등도 가능해진다. 다만 나이트클럽과 실내체육관, 수영장, 뷰티 살롱 등은 당분간 휴업 조치가 지속될 예정이다.


존슨 총리는 아울러 두 가구 구성원들이 실내에서 식사 등을 함께할 수 있으며, 하룻밤을 함께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 두기는 준수해야 한다. 존슨 총리는 이같은 추가 완화 조치에 맞춰 사회적 거리 두기 기준을 기존에 2m에서 1m 이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존슨 총리는 다만 "가능하다면 서로 2m 떨어져야 한다"면서 "이것이 불가능할 경우 1m 이상 거리를 두는 한편,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대중교통 내 얼굴 가리개 착용, 손 씻기, 다른 사람과의 밀접 접촉 최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겨울잠이 끝나고 우리 거리에 삶이 되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에서는 현재까지 4만3천 명에 육박하는 이들이 코비드-19로 목숨을 잃는 등 유럽에서 가장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저작권자ⓒ월드저널 & world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월드저널(worldjournal.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주상오 | 편집인 : 천철기 |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장감로 6                
  • 사업자등록번호 : 776-86-00455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98 | 청소년보호정책 : 지시은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wdjnews007@naver.com
  • 회사명 : 주상건설 주식회사 | 대표 : 주상오 | 사업자번호 : 776-86-00455           
  • Copyright © 2018 월드저널 all right reserved.
월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